빈스 본(브래드 역)과 리즈 위더스푼(케이트 역)이 주연을 맡은 영화.

브래드와 케이트는 도시에 살며
"서로 사랑은 하되 구속되지는 않는다"라는
규칙을 지키며 살고 있다.
이 규칙은, 결혼은 필요 없고, 아기도 필요 없고, 가족도 필요없다...정도..

지난 3번의 크리스마스를 둘이서 여행으로 보내고
가족은 한번도 찾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 크리스마스엔 일이 꼬여서
어쩔 수 없이 양가의 부모님을 뵙게 된다.

여행을 가려고 공항에 있는것이 생방송으로 방송되고 있다.



양가의 부모님은 전부 이혼을 해서
각각 다른 가정을 이루면서 살고 있다.
브래드와 케이크가 맞이하는 4번째 크리스마스에
4개의 가정에 방문을 해야하는 것이다.

브래드의 집을 방문한 둘


브래드와 케이트 둘다.
서로 자신의 집에 있는걸 견디지 못하고
어서 벗어나길 바란다.

브래드의 두 형. 브래드는 레슬링 기술로 신나게 괴롭힘 당한다.


브래드 형의 딸


케이트는 브래드의 집에서
브래드 형의 딸을 보게된다.
아기의 신비함과 브래드가 아기를 안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심리의 변화가 보이는 것 처럼 보이는데.

아기를 신기해 하는 케이트


케이트의 집에선 가족이
브래드에게 케이트의 과거를 모두 가르쳐 주는데.
케이트는 그 사실을 견디기 힘들어 하고
브래드는 상황을 즐기고 있다.

예수의 탄생 연기중


(케이트 엄마의 권유(권유가 아닌 거의 강제)로
가족모두다 교회로 가는데.
예수의 탄생을 연극으로 올리는 것이였다.
케이트의 엄마가 케이트와 브래드를 추천해주고..
둘이 연기하는 장면.)

케이트의 심리 변화를
브래드는 인정하지 못하고
둘은 다투게 되고 서로 헤어지게 된다.

각자 자신의 집으로 가서
지금까지 생각하지 못한 것들을 생각하고
다시 만나서 이야기를 한다.

--------------------------------------------------------

미국식 전형적인 로맨틱 코메디.
하지만 보다가 보면..
크리스마스의 표현이 너무나 외곡되어 있다고 느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가 아닌
이건 고통의 연속.


영화관에서 볼 영화는 아닌 것 같고
집에서 DVD나, 비디오로 빌려 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