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5년전 히가시노 게이코의 "용의자 X의 헌신"을 읽고 이 작가의 작품에 빠져들게 되었다. 상상도 할 수 없는 결말과 트릭, 긴장감을 이어가는 구성. 이 모든걸 가지고 있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들. "범인없는 살인의 밤"의 단편에서는 잠시 실망 하기도 했지만, 제대로된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을 느낄려면 장편으로 읽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작품 성녀의 구제에서는 살인 동기가 먼저 주어진다. 하지만 절대로 불가능 할 것만같은 살인이 일어나게 된다. 심증은 있으나 물증은 존재하지 않고, 수사는 풀릴 것 같으면서도 자꾸만 막다른 길에 접어드는데...

  여자의 직감, 형사의 수사, 그리고 우리의 가가 형사의 객관적인 접근 이 모든것이 하나의 결과를 향해 달려나간다. 범인은 누구인가? 어떻게 죽였는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세상에 빠져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