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서 생활하면서 제일 하고 싶었던 것이 타임스퀘어에서 신년을 맞이하는 것이였다. TV에서 가끔 생중계 또는 녹화된 화면을 볼때마다 꿈꿔왔던 것이기 때문이다. 2008년의 마지막 날 나의 소망을 이루러 타임스퀘어로 나갔다. 그리고는 얼어죽을 것 같아서 다시 집으로 들어왔다. 그리고는..

완전무장


 이렇게 하고 다시 집을 나섰다. 너무너무나 추워서 옷을 몇겹이나 껴입고..(기온이 영하 9도 까지 떨어졌다) 다시 갔더니 역시 타임스퀘어가 잘 보이는 곳은 이미 출입이 통제되어 있었다. 하지만 겨우겨우 끝이 보이는 자리를 찾아서 뉴욕 사람들, 카운트 다운, 폭죽소리와 함께 2009년 신년을 맞이했다.

2009년이 오기만을 기다리는 사람들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타임스퀘어와는 조금 거리가 먼 곳에 자리를 잡았다.

10..9..8..7..6..5..4..3..2..1..Happy New Year!!


 카운트 다운이 시작되고 새해를 알리는 폭죽이 터지는 순간에 모두들 "Happy New Year"를 외쳤다.

하늘을 덮을 정도로 뿌려대는 종이


 하늘에 날리는 저 종이조각들 빛에 비쳐서 너무 멋졌다. (하지만 나중에 알고보니 신문지를 잘라 놓은 것이였음)

Happy New Year 2009


 타임스퀘어 삼성 간판에 Happy New Year 2009가 보였다. 2009년이란것을 한번 더 몸으로 느끼며. 이렇게 나이가 한살 더 먹어버렸다.(한건 없는데 나이만 먹으니..참..)


P.S.
31일날 타임스퀘어로 가기 전 간단히 맥도날드에서 맥너겟을 먹었다.
매너겟중 하나가 대한민국 모양이였다.
2009년엔 대한민국에서도 좋은일들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오늘은 왠일인지 일찍 눈이 떠졌다.
하지만!
역시나..

빈둥거림으로 오전을 다 날리고
12시가 좀 넘어서야 집에서 나섰다.

뉴욕에서 알게된 가격이 싸고(뉴욕기준)
맛도 있는..
Yoshinoya에서 점심을 먹었다.

콜라와 Beef Bowl

이렇게 해서 $7절도?
뉴욕에 단기간 여행을 와서 이걸 먹기엔 좀 그렇지만..
장기 여행이라던지
오랜시간 뉴욕에 머물 일이 있다면.
이 메뉴를 적극 추천한다.

혹시 진짜 가보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지도!
이 지도는 그냥 사진입니다. 클릭하지 마세요~

이렇게 점심을 먹고
42번까를 따라서 난 Bryan Park로 향했다.
(New York Public Library로 향한거지만..뭐..Bryan Park와 같이 붙어있으니까..;;)

이전글.
2008/12/05 Union Square Holiday Market
에서도 언급 했듯이
Bryan Park에서도 Holiday Market이 열려 있다.

Bryan Park의 분수, 뒤쪽에 보이는 아이스링크장과 Holiday Market, Chistmas Tree

(헛..제대로 나온 Holiday Market의 사진이 없군요.)

뉴욕의 기온ㅇ도 영하로 떨어지면서
분수가 저렇게 얼었답니다.
그리고 뒤로 보이는 Bryan Park Icelink.
스케이트를 탈 수 있는 공간을 공원 중앙에 해 놓았죠.

Bryan Park Icelink

이 아이스 링크 가격은 1인당 $12
입장료가 아니라 스케이트 대여료라네요.
스케이트를 소지하고 있으면 그냥 입장이 가능하다고 들었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지 않기에..잘 모르겠네요..)

스케이트 링크 뒤로 크리스마스 트리가 있고 그 뒤에 있는 건물이
New York Public Library입니다.

여기저기 구경후 원래의 목적이였던 도서관으로..

사랑스런 제 컴터 VAIO-TZ25L/W, 왼쪽엔 U-dic, 오른쪽엔 블루투스 마우스

뉴욕 공립 도서관의 한 연람실에서는..
전기코드, 인터넷을 제한없이 사용 할 수 있어요.
(물론..도서관 닫기 전까지죠..오늘같은 월요일은 오후 6시면 쫒겨나요..)

뭐..여기까지 와서..
공부는 안하고 이렇게 블로그에 글이나 쓰고 있답니다.
후후후..

그럼 공부는 언제??




언젠간 하겠죠..^^


다들 즐거운 하루 되세요~


P.S.
리플은 언제쯤 달릴려나~?
에헤라 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