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으로 당신의 모습을 보는 것
귀로 당신의 목소리를 듣는 것
코로 당신의 향기 맏는 것
입으로 당신의 입을 맛보는 것
피부로 당신의 온기를 느끼는 것



感(오감)
...그 첫번째 이야기...



觸感(촉감)


2월 3일

   저에겐 좋아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녀도 제가 좋아하는걸 알고 있지만, 좀처럼 마음을 열어주지 않네요. 매일매일 그녀의 얼굴을 보러 그녀를 찾아갑니다. 기약없는 기다림과, 만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사실따위는 제 걸음을 멈출 수 없답니다. 왜냐면 1퍼센트라도 가능성이 있다면, 딱 1분이라도 그녀를 볼 수 있다면, 전 그녀를 만나러 달려 갈꺼니까요. 오늘도 조그마한 초콜렛을 준비합니다. 그녀가 좋아하는 초콜렛이에요. 매일 만나러 갈 때, 그녀를 만날 수 있길 바라며 나갈때마다 초콜렛을 하나씩 준비한답니다. 피곤한 그녀가 제 초콜렛을 받으며 즐거워 하는게 전 너무나 좋거든요. 이렇게 그녀에게 하루하루 점수를 얻게 되면 언젠간 절 좋아 할 수도 있겠죠? 전 그 날만 믿고 이렇게 오늘도 나갈 준비를 합니다. 추위를 많이 타는 그녀가 이 겨울을 잘 이겨낼 수 있게 믿지도 않는 신께 빌어봅니다. 

  
2월 22일

   믿을수 없는 일이 있어났습니다. 오늘 난 또 그녀를 보러 길을 나섰고, 운좋게도 그녀와 마주쳤습니다. 초콜렛을 그녀에게 주고나서 그녀가 저와 컨벤션을 보러 가자고 했습니다. 전 뛸듯이 기뻣고, 그녀와 함께 3시간 가량을 같이 보냈답니다. 그것만으로도 너무나 기쁜 하루지만, 더 큰일이 일어났습니다. 집에 오는길에 차갑던 그녀의 손이 제 코트 주머니에 어느순간 들어왔답니다. 제 손이 따뜻한걸 처음으로 신께 감사했답니다. 제 손이 따뜻한걸 그녀가 무척이나 좋아했답니다.


.
.
.
.


1월

   한동안 일기를 쓰지 못했네요. 그녀와 함께한 시간이 너무나 좋았나봐요. 1년이 조금 되지 않는 시간동안 그녀는 저의 전부가 되어버렸답니다. 그러면서 결국은 절 떠나갔네요. 울지 않으려고 했지만, 울음이 나오고, 그녀를 생각하지 않으려 했지만, 자꾸만 생각나네요. 제가 많이 부족했나봐요. 제가 많이 힘들게 했나봐요. 끊임없는 울음에 지쳐서 잠들기만 여러주가 지났네요. 밖에 나가기 두려워요. 그녀와 함께 갔던곳들이 너무 많아요.


제 손에 남은 그녀의 차갑던 손의 느낌만이..
그녀와 함께한 시간들이 진짜였다고 말하고 있어요..



< 클릭해서 보세요 >



飛翔

 인간은 태초부터 나는것을 꿈꾸었다.

 왜 우리에겐 새들에게 있는 날개가 없는걸까?
왜 우리는 날지 못하는걸까?
우리가 날 수 있었다면 세상을 달라질텐데...
우리가 날 수 있었다면 사나운 맹수에게서 쉽게 달아날 수 있을텐데... 

하지만 달리 생각해보면

우리는 날지 못하기 때문에 우리를 지킬 도구를 개발했고..
우리는 날지 못하기 때문에 삶의 터전을 꾸미기 위한 경작을 시작했고...
우리는 날지 못하기 때문에 나는것을 꿈꾸었으며..
우리는 날지 못하기 때문에 발전을 거듭하였다.

하지 못하는것이 다 나쁜것은 아니다.
좀더 나은 미래가 자신에게 펼쳐 있을지도 모른다.
단지 할 수 없다는것 때문에..
주저앉지 마라.
좌절하지 마라.

- Picture by Jay -
- Scribble by Jay -

순서를..제대로..정열 못하겠네요..ㅠ.ㅠ
일단 이렇게 올립니다.



1. DSLR의 구조


2. 화각에 대한 설명


3. 프레임을 사용한 사진


4. 사람을 프레임으로 사용한 경우


5. 구멍을 프레임으로 사용한 경우

6. 크로스필터의 사용


7. 아웃포커싱(심도가 얕은 사진)


8. 고속셔터 촬영


9. 크로스필터의 사용


10. 보케사진

11. 세로구도의 사진

12. 가로구도의 사진

13. 아웃포커싱(심도가 얕은 사진)

14. 아웃포커싱(심도가 얕은 사진)

16. 가로구도의 사진



17. 고속 셔터 촬영

18. 저속셔터 촬영



필름의 느낌 그 네번째...

Pentax KX + 50mm F1.4 + Tri-X 400 + Nikon Coolscan III
Pentax KX + 135mm F2.8 + Tri-X 400 + Nikon Coolscan III






























필름의 느낌 그 세번째...

Pentax KX + 50mm F1.4 + Tri-X 400 + Nikon Coolscan III
Pentax KX + 135mm F2.8 + Tri-X 400 + Nikon Coolscan III
































Vani Jay's Picture/IPhone Picture 2009. 12. 4. 09:15






이렇게 애교부리는 바니...^^
너무 귀엽다ㅠㅠ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이이폰으로 찍은 사진

생각보다 오타율도 적은 아이폰
자주 이렇게 포스팅을 해야겟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아날로그 그 느낌 2번째..

이번엔 흑백으로 찾아 뵙네요.
디지털의 흑백 느낌보단..역시 흑백필름의 느낌이 훨씬 좋군요..
아날로그에 푹 빠져사는..Jay...였습니다.




















위 사진들은 Pentax KX + 50mm F1.4 로 찍은 사진들입니다.
인화및 스캔은 Fujifilm FDi에서.
후보정은 없습니다.

 모든것들이 디지털화 되는 요즘, 꽤나 오래전부터 이전의 Analog의 느낌을 잊지 못하는 사람들이 과거로 돌아가려고 하는 움직임을 보인다. DSLR이 보급된 현재, 다시 필카로 돌아가는 이들이 생기고 있고, MP3, FLAC 등의 최고 음질의 음원이  자리잡고 있는 현재 LP로 돌아가고자 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 

 필자 또한 이러한 Analog적인 느낌이 좋아 필카와 LP로 돌아가고자 하는 사람이다. 그 첫번째로 수년간 손을 놓았던 필카를 손에 들었다. 심한 먼지와 상태 불량으로 A/S를 맏겨야 했지만, 역시, 디카에선 내기 힘든(요즘엔 포토샵으로 필카의 느낌을 내긴 한다. 하지만 진짜 필카와는 다를 수 밖에 없다) 색감과, 완전 수동카메라인 Pentax KX + 50mm F1.4 셋트로 해서 찍을때, 잘못나온(핀이 맞지 않는) 사진들도 꽤나 소중 할 수 밖에 없다.

[사진들을 클릭해서 보세요]
























위 사진들은 Pentax KX + 50mm F1.4 로 찍은 사진들입니다.
인화및 스캔은 Fujifilm FDi에서.
후보정은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whitewnd.tistory.com Whitewnd 2009.09.10 01:24 신고

    안녕하세요. 저 기억하세요?
    ㅎㅎㅎ 제이님 덕분에 티스토리에 보금자리가 생긴 1인입니다 ~!

    잘 보고 가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life4jay.tistory.com Jay - Antagonist Jay - Team Square 2009.09.14 23:45 신고

      당연히 기억하죠~ㅎㅎ

      그 이후엔..표가 안생겨서..초대도 못하고 있네요..
      요즘 바쁜일도 있구..그래서..
      블로그 활동을 많이 못하고 있어요~

      잘지내시나보네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