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 Mini Jay's Review/IT/웹 2013. 7. 2. 19:30


아이패드가 출시한 이후 약 3개월간 나는 진지한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이미 iPhone4S, iPad3세대가 있는 나에게 iPad mini가 필요할까?"


여러가지 고민이 되기 시작했다. 


나의 가장 큰 고민은..."활용도가 떨어진다면 솔직하게 필요가 없다!" 였다.



iPad mini가 공짜로 생길 기회가 생겼지만 그래도 고민이 되었다.

(그냥 팔면되지...란 것과 다른 상황입니다.)


고민을 간단하게 나열하자면,


[고민]

1. iPad mini Wifi 버전이다. (3gs부터 4s, iPad1, 3세대 모두 3G모델을 써왔기에)

 - GPS가 없는것은 필요없다! 지도보기도 힘들고 네비도 안된다! 


2. 이미 아이폰과 패드(그것도 둘다 레티나!)가 있는 상황에서 레티나도 아닌 아이패드 미니가 필요없다! 

 - 미니는 주머니에 넣기엔 크고, 가방에 넣고다니기엔 작다. 한마디로 애매하다! 


3. 외부에서 인터넷 접속하기 불편하다!

 - 대부분을 에그와 테더링으로 쓰겠지만, 안그래도 빨리 사라지는 내 폰의 배터리 더 빨리 닳는다!


4. 아쉬운 8핀!

 - 내 30핀들은 어떻하냐!! 주변기기들은?!


뭐...이런 고민을 다 뒤로 한 채, 정작 가장 중요한 한가지 때문에 아이패드 미니를 받게 되었습니다.


공짜다!!


받아놓고 사용빈도 낮으면...그냥 모셔놓아야지 라는 생각으로 받게된 지 약 한달!

아이패드 미니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꼈습니다.


[고민]에 대한 사용 후 생각

1. GPS없는 것은 아쉽다! 

 - 다행히 에그에다가 물려놓으면 근처까진 찾아준다.


2. 레티나가 아니라는 것은 더 아쉽다!

 - 애플이 내 눈을 망쳐놨구나...라고 생각들지만, 실질적으로 비교했을 때 참 큰 차이가 느껴지지만, 미니만 계속 보다보면큰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


3. 외부에서 접속은 불편하다!

 - 하지만 이전 아이패드를 쓰면서도 외부 접속시 거의 에그를 썼었다. 아이패드 3년 사용동안(패드1세대 포함) 3G는 총 3G도 사용하지 않았다. 반면 에그는 한달에 약 8~14G를 사용.


4. 8핀은 아쉽다!

 - 하지만 케이블 3~4개 구매 후, 특별하게 악세사리를 쓸 이유를 발견하지 못했다.


아쉽지만 고민에 대한 해결은 되었습니다.


그런데 몇일간 사용하면서 애매하다고 생각되었던 것들이 너무나 사용하기 편하다라고 느껴질 정도로 인식이 바꼈습니다.





다음은 미니 활용으로 이어집니다.


   처음 Tving을 접한 것은, 오로지 야구를 컴퓨터로 보기 위해서, 결제를 했었죠. 얼마전, 아이폰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한다고 해서 야구가 끊났지만 다시 결제를 했답니다. 문제는 서비스 하는 채널수가 별로 없다는 거였는데요. 얼마전 아이패드를 질러놓고 보니 어제(2010년 12월 19일) 아이튠스에 등록되어 있는걸 찾아서, 바로 다운로드, 그리고 실험을 해 봤는데요. 여전히 부족한 채널수는 아쉽지만, 아이패드, 아이폰에서 티비를 볼 수 있다는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한 메리트가 있다고 봅니다. 이제 점점더 많은 채널이 추가된다고 하니, 좀더 지켜봐야겠죠? 개인적으로 삼사 공중파 방송만 지원해줘도 좋겠네요. 어서 그런날이 오길 바라며, 리뷰 시작합니다.



Apps 이름 : TVing(for iPad)
Apps 버전 : 1.0
Apps 용량 : 3.6 MB
개발자 : CJ Hello Vision Co., Ltd.
링크 : http://itunes.apple.com/kr/app/tving-for-ipad/id400071889?mt=8
추가 : 앱 자체는 무료이나, 인터넷에서 결제 해야합니다.


1. 재생 화면입니다.


  아이유가 좋은날 노래를 부르고 있군요, 아이패드의 큼지막한 LCD에 보는 TV프로, 매력적이랍니다. 아이유에게 푹 빠져있다가, 다시 리뷰 생각하며 넘어갈께요~



2. 화면 탭! 했을때의 메뉴 팝업입니다.


온게임넷 채널이네요, MBC Game 도 있더라구요, 저는 그다지 잘 보는 채널이 아니지만, 좋아하시는 분들은 좋아하시더라구요, 심심해서 스타리그 보고 있었는데...뭐 좋아하진 않아도 가끔은 재미있게 볼 수 있답니다. 아! 메뉴는 상당의 이전, 을 누르면 화면이 작아지며, 아래 < 3. > 의 화면이 나오게 됩니다. 오른쪽 위 4:3 버튼은 역시나 화면비율을 조정하는겁니다. 4:3과 16:9로 변경 가능합니다. 그 오른쪽 별표는, 즐겨찾기 입니다. 오른쪽 메뉴의 마이채널에 추가가 됩니다. 자신이 많이 보는 채널을 추가해서 보면 좋습니다.


3. 메인화면


원래라면 이 화면이 제일 먼저 뜹니다. 채널별, 시청률순, 마이채널, 채널 검색을 할 수 있습니다. 오른쪽 위에, 전체편성표와 설정을 볼 수 있는 작은 아이콘이 있습니다. 조금 아쉬운 점은 아래에 보이는 세줄의 메뉴가, 한줄씩 움직인다는 겁니다. 뭐, 자신이 보고 싶은게 한줄에 하나, 두개씩이라면 편하겠지만, 은근히 불편하더라구요, 결국 마이채널을 응용하지만, 불편한건 불편한겁니다.


4. 채널 검색


채널 검색했을경우, 위 화면처럼 나오게 됩니다. SBS를 검색했더니 세개가 뜹니다. 아무꺼나 선택하시면 됩니다.

5. 전체편성표


채널별, 시간별, 전체적인걸 볼 수 있습니다. 방송을 클릭하면, 예약이...되는건 아니고, 채널로 넘어갑니다. 단지 확인하는 기능밖에 못하는 편성표입니다.


6. 설정

자동로그인 설정을 해제 할 수 있습니다.(아이디는 차후 지워야겠군요.)


[장점]
1. 아이패드 / 아이폰에서 TV를 볼 수 있다.(Wifi연결시)
2. DMB와는 차별되는 화질의 방송을 볼 수 있다.
3. 스포츠 채널(실시간) 영상을 볼 수 있다.
    - 저처럼 야구 광팬인 경우 패드 + Wifi존 or Egg만 있다면 더이상 필요한게 없겠죠.


[단점]
1. 얼마 되지는 않지만 부담되는 월 이용료.(30일 이용권 3,500원 / 자동결제시 3,000원)
2. 3G환경 에서는 볼 수 없다.(아이패드 Wifi유져라면 상관 없겠죠?)
3. 여전히 부족한 채널.
4. 채널 추가가 된다고 하더라도, 혹시나 모를 가격상승에 대한 두려움.
5. 볼륨조절은, 오로지 외부키로만 사용하셔야 합니다.(내부 볼륨 조절 바 없음)